바이오 의료 분야의 차세대 스마트센서 융합기술을 짚어보는 세미나가 열린다.


한국미래기술연구원은 25일 오전10시부터 오후4시50분까지 여의도 금융투자연구원 801호에서 ‘차세대 스마트 센서 및 융합 기술 세미나 Ⅲ - 바이오 의료 분야’를 진행한다. 1일 교육비는 29만7000원이다.


전자부품연구원 이민호 박사는 ‘차세대 의료용 바이오센서 개발동향 및 칩/리더기 등, 관련 부품개발 기술’을, 한양대학교 생명나노공학과 주재범 교수는 ‘난치성 질환의 조기진단을 위한 나노광센서 시스템의 개발과 응용’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대식 박사는 ‘스마트 u-Health용 BioMEMS 기술 개발과 응용’을, 계명대학교 의용공학과 이종하 교수는 ‘부정맥 진단을 위한 인체삽입형 무전지심전도 센서 개발기술’을, 고려대학교 서성규 교수는 ‘휴대폰을 이용한 세포 및 분자 검출기술의 개발 및 응용기술’을 주제로 연단에 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글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셀루메드는 17~19일 열린 ‘대한정형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인공무릎관절, 재조합 골형성단백질 등 총 5종의 주력제품을 정형외과 전문의들에게 소개했다.


이번 학회에서 공개한 고정형 인공무릎관절은 3월 출시된 것으로, 기존 모바일 인공무릎관절과 마찬가지로 티타늄 소재로 제작돼 내마모도가 적고, 제품수명을 연장됐다는 것이 셀루메드측의 설명이다.


셀루메드 전시부스

한편, 제주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이번 학회에는 골절, 척추, 슬관절 등 정형외과 관련 국내외 임상의 약 50여명의 연구 발표가 이루어졌으며, 총 100여개가 넘는 의료기기 및 제약 업체들이 제품 전시를 위해 참가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글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더스제약 ‘로수브이정’ 10mg

위더스제약은 다음달, 고지혈증 치료제 아스트라제네카 ‘크레스토정’의 제네릭인 ‘로수브이정’ 10mg을 출시한다.


로수바스타틴은 기존 다른 스타틴제제들에 비해 우수한 LDL-C 감소 효과와 HDL-C 상승 효과에 따른 콜레스테롤 목표도달수치조절은 물론, 이에 따른 뇌졸중 및 심근경색 등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성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스타틴제제 중 유일하게 죽상동맥경화증 지연에 대한 적응증을 확보한 약물이라는 것이 위더스제약측의 주장이다.


오리지널제품인 크레스토정과 동등한 전반적 체내흡수 과정과 약효를 보유하고 있으며, 오리지널 제품은 물론 타사 제네릭 품목들에 비해 저렴한 가격인 정당 680원으로 출시된다.


위더스제약은 이번 ‘로수브이정’ 출시로 ‘아토렌정’, ‘타스틴정’, ‘로바토정’ 과 함께 총 4개 품목의 스타틴제제를 보유하게 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글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에자이는 1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메디톡신 200단위론칭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에자이가 보툴리눔톡신제제인 메디톡신200단위의 마케팅을 시작한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동시에,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재활 치료에 있어 보툴리눔톡신제제의 효과 및 안전성 등 최신지견을 나눌 수 있는 교류의 장을 만들기 위해 열렸다.


신라호텔에서 열린 ‘메디톡신 200단위론칭 심포지엄’


대한뇌신경재활학회 나은우 회장과 대한소아재활발달의학회 정한영 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두 가지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뇌졸중 이후 경직 치료 및 소아 뇌성마비에 대한 임상적 접근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연세대 의대 김덕용 교수가 연자로 나서 뇌졸중 이후 경직 치료의 최신 연구 임상 동향을, 울산대 의대 전민호 교수가 뇌졸중 이후 재활 치료 제제로서의 메디톡신의의미 및 주요 임상 사례 등을 소개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성균관대 의대 권정이 교수와 동국대 의대 권범선 교수가 각각 국내 소아뇌성마비 환자의 경직 치료에 있어 보툴리눔톡신 제제의 필요성 및 소아뇌성마비 환자의 근육 경직 치료를 위한 메디톡신의 효과 및 안전성, 임상사례 등을 발표했다.


한국에자이 고홍병 대표는 “앞으로 메디톡신 200단위 제제가 우수한 품질의 안전한 재활 치료용 제품으로서 국내 뇌졸중 환자들과 소아뇌성마비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선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톡신 200단위는 현재 만 2세 이상의 소아뇌성마비 환자에 있어서 강직에 의한 첨족기형의 치료와 20세 이상 성인의 뇌졸중과 관련된 상지 국소 근육 경직 환자 치료시 보험 급여가 인정되고 있다. 한국에자이는 지난 2014년 1월 메디톡스와메디톡신 200단위의 국내 독점 판매권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글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슈넬생명과학의 자회사 에이프로젠은 지난 11일, 캐나다 특허청으로부터 허혈성질환 치료 신약 단백질(AP102, 일명 Comp-Ang1)의 용도특허를 승인 받았다. 2010년 미국과 한국, 2012년 일본에 이은 네 번째 성과다. 

이번에 특허 받은 물질은 손상된 혈관으로 인해 산소나 에너지 공급이 불충분하기 때문에 손상된 조직에 AP102을 투여해 새로운 건강한 혈관을 형성시켜 조직을 재생시키는 혈관형성 촉진제다.

심근경색, 발기부전, 당뇨성 족부궤양 등 다양한 '허혈성 질환' 치료에 쓰일 수 있고 환자의 장기적 예후를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라는 것이 에이프로젠측의 설명이다.

에이프로젠 관계자는 “혈전용해제, 항응고제, 혈소판저해제 등을 사용하는 기존 약물요법이나 경피적 경혈관관상동맥확장술(PTCA)이나 관상동맥우회술(CABG) 등 수술요법은 부작용과 합병증으로 사용에 제한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2006년 한국을 시작으로 2007년과 2009년 각각 미국, 일본에 이어 2010년 유럽 7개국(영국, 독일, 프랑스, 스위스, 덴마크, 스웨덴, 네덜란드)에서 허혈성 질환 치료 단백질 물질에 관한 특허를 승인 받았다.

슈넬생명과학 김정출 대표는 “현재 다양한 혈관질환에 대한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라며 “성공적으로 제품을 개발하게 되면 약 10조원 규모의 세계 혈관형성촉진제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글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