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넬생명과학의 자회사 에이프로젠은 지난 11일, 캐나다 특허청으로부터 허혈성질환 치료 신약 단백질(AP102, 일명 Comp-Ang1)의 용도특허를 승인 받았다. 2010년 미국과 한국, 2012년 일본에 이은 네 번째 성과다. 

이번에 특허 받은 물질은 손상된 혈관으로 인해 산소나 에너지 공급이 불충분하기 때문에 손상된 조직에 AP102을 투여해 새로운 건강한 혈관을 형성시켜 조직을 재생시키는 혈관형성 촉진제다.

심근경색, 발기부전, 당뇨성 족부궤양 등 다양한 '허혈성 질환' 치료에 쓰일 수 있고 환자의 장기적 예후를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라는 것이 에이프로젠측의 설명이다.

에이프로젠 관계자는 “혈전용해제, 항응고제, 혈소판저해제 등을 사용하는 기존 약물요법이나 경피적 경혈관관상동맥확장술(PTCA)이나 관상동맥우회술(CABG) 등 수술요법은 부작용과 합병증으로 사용에 제한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2006년 한국을 시작으로 2007년과 2009년 각각 미국, 일본에 이어 2010년 유럽 7개국(영국, 독일, 프랑스, 스위스, 덴마크, 스웨덴, 네덜란드)에서 허혈성 질환 치료 단백질 물질에 관한 특허를 승인 받았다.

슈넬생명과학 김정출 대표는 “현재 다양한 혈관질환에 대한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라며 “성공적으로 제품을 개발하게 되면 약 10조원 규모의 세계 혈관형성촉진제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글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