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자이는 1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메디톡신 200단위론칭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에자이가 보툴리눔톡신제제인 메디톡신200단위의 마케팅을 시작한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동시에,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재활 치료에 있어 보툴리눔톡신제제의 효과 및 안전성 등 최신지견을 나눌 수 있는 교류의 장을 만들기 위해 열렸다.


신라호텔에서 열린 ‘메디톡신 200단위론칭 심포지엄’


대한뇌신경재활학회 나은우 회장과 대한소아재활발달의학회 정한영 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두 가지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뇌졸중 이후 경직 치료 및 소아 뇌성마비에 대한 임상적 접근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연세대 의대 김덕용 교수가 연자로 나서 뇌졸중 이후 경직 치료의 최신 연구 임상 동향을, 울산대 의대 전민호 교수가 뇌졸중 이후 재활 치료 제제로서의 메디톡신의의미 및 주요 임상 사례 등을 소개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성균관대 의대 권정이 교수와 동국대 의대 권범선 교수가 각각 국내 소아뇌성마비 환자의 경직 치료에 있어 보툴리눔톡신 제제의 필요성 및 소아뇌성마비 환자의 근육 경직 치료를 위한 메디톡신의 효과 및 안전성, 임상사례 등을 발표했다.


한국에자이 고홍병 대표는 “앞으로 메디톡신 200단위 제제가 우수한 품질의 안전한 재활 치료용 제품으로서 국내 뇌졸중 환자들과 소아뇌성마비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선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톡신 200단위는 현재 만 2세 이상의 소아뇌성마비 환자에 있어서 강직에 의한 첨족기형의 치료와 20세 이상 성인의 뇌졸중과 관련된 상지 국소 근육 경직 환자 치료시 보험 급여가 인정되고 있다. 한국에자이는 지난 2014년 1월 메디톡스와메디톡신 200단위의 국내 독점 판매권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글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