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원회가 ‘기업윤리 브리프스’ 4월호에서 한미약품을 모범적 윤리경영 사례로 소개했다.


권익위는 한미약품이 제약업계 유일 CP등급(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을 보유했으며, 자율준수관리자 선임을 통한 독립적 CP관리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으며, 매월 CP규정 이행실적 평가와 우수직원 표창 등 CP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국민건강을 책임지는 제약기업으로서 보다 투명하고 윤리적인 경영을 통해 제약산업이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2007년 6월26일 CP를 도입해 2011년 본격적으로 제도를 시스템화했으며, 지난 1월 공정위로부터 BBB 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기업윤리 브리프스는 국민권익위원회가 매월 발행하는 브로슈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글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